work #667

현아의 모페즈.

그 이름하여 BOBO.

보라보라라는 의미.

현아는 빨개요, 그러나 현아 자전거는 보라네요??

 

서프라이즈를 기획하면서

현아가 보라색을 좋아한다는 단서로

던과 공모하여 야심차게 준비한,  스페셜 컬러.

흔히들 카멜레온 이라고 알고있는 커스텀 도색입니다.

이뻐요.. 두번이뻐 세번이뻐 많이.

출고하는 순간까지도 왠지 내손을 떠나는게 아까울 정도로.

 

사진으로 담을수 없는 아름다움입니다.

카메라 기술이 아무리 발전해도, 사람의 눈을 따라갈순 없다는 걸 여실히 느끼는 촬영.

 

현아양과 잘 어울리지 않아요?

늘 다양하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니라

보는각도, 빛의 노출정도에 따라 보라색과 파란색을 오가는 오묘함이

딱 저에게 있는 현아씨의 느낌과 딱.

 

미니사이즈 프레임에, 4인치의 헤드라이트와 온로드 타이어로 세팅.

워낙에 현아씨를 걱정하는 던 때문에,

특별히 슬로우스타트 버전으로 세탕하였습니다.

기존의 모페즈는 최고토크를 우선으로 세팅되어 있고 그것 때문에 즐겁지만,

툭 튀어나가는 특성 때문에 조작법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은 당황하실 수 있는 시스템이지요.

초반 출력배분 프로그래밍을 변경하여

다소 답답할수는 있으나 절대적으로 안전한 세팅으로.

뭐 사람따라 출력세팅도 달라져야지요.

그게 바로 커스텀바이크의 장점이자 묘미!

 

 

반응.

당연하게도, 예상했던대로,

너무도 기뻐하시는 현아씨입니다.

여태 던이한테 받은 선물중 가장 맘에 든다고 하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직접본 현아씨는

방송에서 느껴지는 포스보다는 발랄하고 친근한 그냥 아는동생 느낌 ㅋㅋ

던이 역시 동네 동생 느낌으로 작업한터라

방송과 180도 다른 모습들을 보며

던과 현아 둘다 정말 프로는 프로구나 라는 생각으로

저도 제 일을 프로답게 더 잘해야겠다는.. 잉?

각설하고,

감상할게요.

이건 작품!

도저히 맘먹은대로 표현되지 않는 답답함으로, 이각도 저각도로 사진이 좀 많아요^^

알아서 쭉쭉 내리며 보시길.